2016년 12월 5일 월요일

[My favorite song] 安全地帯(안전지대) - あのとき…






밤 바람의 장난처럼
살며시 손가락이 닿았어
망설임을 뿌리치듯
넌 대답했네
그 때
(내)사랑을
말하려다 그만뒀지만
그 땐
깊은 한숨으로
우리 둘 맺어진거야


멀어져가는 계절의 낙엽들이
불현듯 시간을 알렸지
되돌리고 싶지 않기에
손가락을 놓아버렸네

그 때 만일 내가
진심을 말했었다면
그 때 만일 네가
좀 더 쓸쓸했었다면


그때 조금만 더
눈동자를 바라봤다면
그때 우리들은
뭔가 이상했어..




댓글 없음: